• 최종편집 2024-02-22(목)
실시간뉴스

포토슬라이드 뉴스
1 / 2

교육 더보기

강원특수교육원 설립 추진과 운영 효율을 위한 춘천, 원주, 강릉 3개 지역 지자체와 업무협약식 개최

- 사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한 협력 - 비장애학생과의 통합교육 및 지역주민의 장애공감문화 확산 협력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신경호)은 오는 19일(월)부터 강원특수교육원 설립 지역인 강릉시(시장 김홍규), 춘천시(시장 육동한), 원주시(시장 원강수)와 ‘강원특수교육원 설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한다. 업무협약식 추진 일정은 △2월 19일(수) 강릉시(강릉시청) △2월 21일(수) 춘천시(도교육청) △3월 6일(수) 원주시(원주시청)이다.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신경호 교육감과 각 지자체의 시장 등이 참석하여, △ 강원특수교육원(학교복합시설)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 △특수교육 및 통합교육 증진 협력 △장애인식개선 교육 및 장애공감문화 확산 협력 등의 내용으로 협약한다. 전국 최초로 춘천, 원주, 강릉 세 개 권역에 동시 설립되는 강원특수교육원은 공통프로그램으로 지역 중심의 맞춤형 직업체험 프로그램과 비장애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장애이해체험교육 등을 운영하며, 세 개 지역의 도시전략과 함께하는 특화된 심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강원특수교육원은 꼭 1년 전인 지난해 2월 △더 많은 학생에게 더 나은 교육의 촘촘한 지원 △권역(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장애학생의 미래 삶을 위한 지원체제 강화 등의 장점을 살려 3개 지역에 동시에 설립이 결정되어, △각 지역의 부지선정(춘천-신동초등학교, 원주-영서고등학교 실습지, 강릉-노암초등학교 제2운동장) △추진단 구성 및 운영 △공공건축기획 용역 △재정투자심의, 공유재산관리계획심의, 공공건축심의 등의 각종 심의를 차근히 이행하였다. 2024년 설계공모를 통해 설계를 진행하며, 올해 말 시설공사를 시작하여 2026년 3월 개원할 예정이다. 신경호 교육감은 “지난 1년 전 강원특수교육원을 춘천, 원주, 강릉 세 지역에 동시 설립하기로 결정한 이후, 도교육청의 여러 부서가 힘을 모아 꾸준히 준비하고 각종 절차를 막힘없이 진행해 왔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여 특수교육대상 학생, 학부모, 비장애학생, 강원특별자치도민이 함께 이용하는 강원특수교육원(학교복합시설) 설립과 운영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2024 인공지능(AI) 학습플랫폼 매칭데이 개최.. 첨단 디지털 기술과 학교 교육의 만남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신경호)은 22일(화)부터 23일(수)까지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교육정보 기술을 활용한 학교 단위의 질 높은 디지털 기반 교육 변화를 촉진하고자 ‘2024 인공지능(AI) 학습플랫폼 매칭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학습플랫폼 매칭데이는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기초학력 향상 지원 및 학생 개별 맞춤형 교육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학교와 에듀테크가 서로 이해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박람회이다. 2023년도에 이어 2회차인 인공지능(AI) 학습플랫폼 매칭데이에는 46개의 민간 에듀테크 업체가 참여하여 교원을 대상으로 수업 중 인공지능 학습플랫폼 활용을 위한 안내와 상담이 진행되며, 민간에서 서비스 중인 다양한 코스웨어 및 에듀테크 적용 방안에 대하여 학교의 이해도 제고를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심영택 더나은학력지원관은 “학교급별 학생 수준에 부합하는 인공지능 기반 학습 평가 및 맞춤형 콘텐츠 제공을 통해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이 구축될 것”이라며, “급속도로 발전하는 디지털 기술과 학교 교육의 효과적인 접목을 위해 도교육청에서는 디지털 기반 교육혁신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실행하여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특별자치도 더보기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2차), 2.26.부터 신청 접수

- 중위소득 60%이하 청년에 월 20만원씩 12개월간 월세 지원 - 신청시기(’24.2.26. ~ ’25.2.25., 수시신청)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는 저소득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청년월세 한시특별지원(2차)사업’신청·접수를 2월 26일부터 진행한다. 경기 불황으로 인한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사업기간을 추가로 1년 더 연장한 것으로, 1차 신청기간에 수혜를 받은 대상자도 지원 종료 후 2차 신청이 가능하며, 1차 사업과 달리 ‘청약통장 가입’조건이 필수사항으로 추가됐다.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사업’은 실제 납부하는 임대료 범위 내에서 1년간 월 최대 20만원의 월세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24년 2월 26일부터‘25년 2월 25일까지 1년 동안 수시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부모와 별도로 거주하며 만 19~34세(2024년 기준 1989~2005년생) 무주택 청년 중 임차보증금 5천만원 이하, 월세 70만원 이하 월세 거주자로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이며 부모 포함 원가구의 기준 중위소득이 100%이하여야 한다. 신청을 원할 경우 복지로(www.bokjiro.go.kr), 마이홈포털 서비스의 모의계산서비스를 통해 대상자 여부 자가진단을 할 수 있으며, 복지로 홈페이지 온라인 접수 또는 거주지 관할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이준호 강원특별자치도 건축과장은 “이번 사업이 어려운 경제 여건으로 주거비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을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내 저소득 청년들이 주거비 걱정을 덜고 학업·취업 등에 전념하며 안정적인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4 강원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 정기 총회 개최

- 도내 16개 시군 184개 체험마을 대표·사무장 등 200여명 참석 - 농촌관광 유공자 시상 및 사업계획 의결 등 농촌관광 추진의지 결집 [디지털강원] 강원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대표 이강목)는 춘천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2024년도 사업추진계획 보고 및 예산(안) 등을 승인·의결 했다. 또한 농촌관광 유공자에 대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표창장 시상(5명) 및 도협회장상 시상(6명)을 통해 마을대표 및 사무장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이날 총회에는 김진태 도지사, 권혁열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임안순 전국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장, 16개 시군의 184개 농촌체험휴양마을 대표·사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전국 최대규모의 체험마을이 활동중인 강원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는 지난해 234만명이 도내 마을을 방문하여 농촌 체험프로그램, 농촌유학, 살아보기 등을 통해 관계인구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였다. 또한, 쉼과 휴식을 위한 농촌관광의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차별화된 농촌관광 콘텐츠 개발과 서비스 품질개선을 통해 농촌의 삶이 도시의 쉼을 주는 터전이 되도록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정기총회를 맞아 지역소멸 위기 속에서 지역 공동체 유지를 위한 마을대표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주4일 근무제 논의와 여가시간 확대는 체험마을 발전에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며, 특산물 직거래, 스테이, 체험 등을 통해 도시민 유치와 농촌 소득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하였다.

전공의 사직서 제출에 따른 의료공백 방지를 위한 비상진료대책 추진 및 도민의 응급실 이용협조 당부

- 도내 14개 공공의료기관 비상진료체계 가동 -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응급의료기관, 일반 의료기관 이용 요청 [디지털강원] 지난 6일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발표와 관련하여 도내 수련병원전공의들의 의료현장 이탈이 발생하고 있다. 20일 09시 기준으로 도내 수련병원의 전공의 중 80% 이상이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미근무자 또한 발생하고 있는 상황으로, 병원별로 수술과 응급실 운영에 차질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강원특별자치도는 지난 지난 8일부터 비상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면서, 의료원을 비롯한 공공의료기관 14개소(의료원 5, 근로복지공단병원 3, 국군병원 3, 정선군립병원 등)와 시군 보건소․지소에서 비상진료대책을 수립하고, 개원의 집단휴진에 대비하여 평일 연장진료 및 휴일진료체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26개 응급의료기관 응급실이 24시간 운영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일 06시 기준으로 도내 3개 국군병원(강릉, 춘천, 홍천)에서도 응급실을 민간인에게 개방하여 운영한다. 다만, 도내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 또한 전공의 사직으로 인력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에, 응급환자 증상에 맞는 적정 의료기관의 이용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수련병원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아산병원, 춘천성심병원, 강원대학교병원 응급실에는 기존의 경증환자 쏠림현상에 더하여 전공의 부재로 인한 의료인력 부족이 심각한 상황으로, 중증응급환자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경증 및 비응급환자는 지역응급의료기관이나 일반의료기관 이용이 필요하다. 이경희 복지보건국장은 “응급진료가 필요한 도민들이 소방 119구급대의 이송안내에 따라주시고, 대형병원의 중증응급환자 우선 치료를 위해 환자의 중증도에 따른 기타 의료기관으로의 전원 안내에 적극적으로 따라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강원권 더보기

조백송 국회의원 예비후보, “ 춘천시, 화천군, 양구군 행정구역 통합” 추진 제안

[디지털강원] 조백송 국민의힘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춘천시, 화천군, 양구군의 행정구역 통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예비후보는 이 지역이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로 특례 지정을 받아 도시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방분권법에 따라 면적이 1천㎢ 이상이고 인구가 30만을 넘는 도시는 50만 이상 대도시와 같은 특례를 받을 수 있다"며 이에 대한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춘천시, 화천군, 양구군 의회에게 통합에 대한 주민 여론 형성을 촉구하였다. 조 예비후보는 이 지역들이 지리적으로 동일한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으며, 동서고속철도의 개통 예정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예비후보는 또한 "인구소멸 지역은 주변 지역과 합쳐 경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행정구역 통합을 통한 도시광역화가 인구소멸을 막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제안은 조 예비후보가 22대 국회에 진입하면 "도농통합시 설치법"을 제출하여 법적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이면서, 최근에는 창원시, 마산시, 진해시가 행정구역 통합에 성공한 사례가 있으며, 대전시와 금산군, 영천시와 경산시도 행정구역 통합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의회 더보기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국도 5호선 춘천~홍천 확장 및 「서면~신북 우회도로」 개설 반영 촉구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의회(의장 권혁열)는 지난 15일(목) 경주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2024년 제1차 임시회에서 권혁열 의장이 제안한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국도 5호선 춘천~홍천 확장 및 서면~신북 우회도로 개설 반영 촉구 건의안”이 원안 가결되었다고 밝혔다.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국도 5호선 춘천~홍천 확장 및 서면~신북 우회도로 개설 반영 촉구 건의안”은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1) 」을 앞두고 지역주민의 교통이용 불편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하여 5개년 건설계획에 반영하려는 목적으로, 수십년째 답보 상태에 놓여있는 춘천~홍천 구간 확장과 제2경춘국도 개통에 따른 접근성 향상 등을 포함한 내용이다. 국도 5호선 춘천~홍천 확장 구간 : 「제3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11~’15)」에 포함되어 실시설계까지 진행하였으나, 제4차(’16~’20)와 제5차(’21~’25) 건설계획에서 제외된 것으로, 향후 강원특별자치도청 신축청사 이전 시 교통체증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 서면~신북 우회도로 개설 : 제2경춘국도2) 개통에 따른 교통량 증가 대응 및 수도권-춘천·화천·양구 등 강원북부권역과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서면 안보리 ~ 신북 용산 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개설 추진 권혁열 의장은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국도 5호선 춘천~홍천 구간 확장과 서면~신북 우회도로 개설은 강원과 충청·경상을 잇는 강원 영서권의 핵심도로이자 강원북부권역과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순환형 네트워크의 핵심도로로서, 영서·접경지역 주민들의 교통이용 불편 해소와 물류비용 감소를 위하여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 반드시 관철되어야 할 현안 과제이다.” 라고 말하면서, “수십년째 답보 상태인 지역 현안을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종수 강원특별자치도의원(평창2), 「농지제도 혁신에 대한 제언」

- 경작 농민만이 농지를 소유할 수 있는 ‘경자유전의 원칙’의 시대적 한계 지적 - 37년간 멈춰 있는 개헌 논의 시 ‘농지농용의 원칙’ 도입 강조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의회 농림수산위원회 최종수 의원(평창2)은 지난 14일 제32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농지제도 혁신에 대한 제언’이라는 주제로 농지의 소유권과 경작권 분리를 통한 농업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제헌 헌법 제정 당시부터 대한민국은 ‘경자유전의 원칙’에 따라 농업에 종사하는 농민만이 농지를 소유할 수 있게 하였는데, 이는 대지주들의 소유 농지를 농민들에게 적절히 분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시대가 변하고 산업 구조가 발전함에 따라 이 원칙이 농민에게 독이 되고 있음을 최종수 의원은 지적했다. 1996년 이후 취득 농지에 대하여, 매년 ‘직접 경작 여부’를 조사하여 이를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 공시지가의 25%에 해당하는 막대한 이행강제금을 부과하고 있어 직접 경작이 어려운 농지 소유주들의 각종 편법과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하였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종수 의원은 농지의 소유권은 누구나 취득할 수 있게 하고, 경작권은 직접 경작이 불가할 경우 국가 위탁을 의무화하여 저렴하게 임대하는 농지제도 혁신 방안을 제시하며, 이를 통해 농가 영농 규모화와 창업농 활성화로 농촌 소멸 위기 극복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러한 농지제도 혁신은 농지 투기나 대지주의 재등장과 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철저한 모니터링과 규제가 수반되어야 한다고 최종수 의원은 강조했다. 또한, 현행 헌법의 ‘경자유전의 원칙’을 ‘농지농용의 원칙’으로 변경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최종수 의원은 37년간 멈춰 있는 개헌이 새 바람을 맞이할 때 농지농용의 원칙을 도입하여 농지제도를 혁신해야 한다고 말하며, 농지제도 혁신과 개헌의 거대 담론 형성을 위해 관심과 목소리를 모아주기를 호소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칼럼 더보기

[칼럼] 장례비용 30% 절감, 강원에서 새로이 시작된 상조통합서비스

[전국상조통합서비스 총괄본부장 이주철] 회사의 이전 경험에서 나온 직원들로 이루어진 우리 팀은 과거에 상조회사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그 당시 회사에서 받은 지시에 따라 업무를 수행하던 중, 종종 불합리한 서비스와 과도한 비용으로 고인과 유족에게 미안한 감정을 품었다. 이런 마음의 빚을 느낀 우리는 지역사회에 환원과 봉사를 위한 지역 기업을 창업하기로 결심했다. 초기에는 강원지역에서의 활동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결국 우리는 이 지역에서의 활동이 지역 내 다양한 개인과 단체들과의 소통 및 협력을 통해 보탬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얻게 되었다. 우리의 목표는 지역사회에 꾸준한 지원을 통해 힘을 실어 주는 것이다. 독거 노인이나 무연고 사망자에게 최소한의 예우를 갖춘 장례서비스를 제공하고, 어르신 돌봄 관련 업체와 협력하여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는 무료 장례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의 계획은 장기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우리가 지역사회에 기여함에 따라 지역 내 기관과 단체들도 서로 협력하여 발전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 또한, 장례식장과 상조회사의 중간 단계를 생략하고 직접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장례비용을 절감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고가의 장례용품 추천 및 선택에 따른 비용 부담을 줄이고, 투명하고 경제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례는 일상적으로 관심을 갖기 어려운 일이지만, 필요할 때는 매우 중요한 결정을 내리게 된다. 효심을 중시하는 우리 문화 속에서는 종종 업자들의 권유에 따라 고가의 용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는 중간 과정을 생략하고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평균 30%의 비용을 절감하고자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고인과 유족 간의 심리적 거리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다. 따뜻하고 애틋한 모습으로 기억되도록 신중히 염습과정을 진행하며, 고인의 유족들이 후회 없이 추억 속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각별한 마음으로 고인을 모시고, 유족들과 함께 하는 그 한 순간 한 순간이 우리에게 큰 보람으로 다가온다.

「노란봉투법」의미와 노동운동에 미치는 영향

[디지털강원] 정의당이 발의한 노란봉투법은 파업한 노동자나 노동조합에 대한 회사의 손배가압류를 제한하는 법안이다. 이 법안은 쟁의행위로 발생한 손실이라도 폭력·파괴로 인한 직접 손해가 아니라면 사측이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골자이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최근 ‘본회의 직회부’(이하 직회부) 요건을 달성한 '노란봉투법’의 강행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도는 가운데 야권은 직회부를 통해 노란봉투법을 5월 내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나 정부·여당은 반발하고 있다. 현재 법사위에서 계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달 초 직회부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라고 하는데... 우리 일반 시민이 쉽게 이해하기엔 녹녹치 않아 보인다. 신안종합리조트노동조합(웰리힐리파크) 정주환 위원장을 만나 노란봉투법에 대해 들어본다. Q1. 「노란봉투법」이란 무엇인가? 노란봉투법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말합니다. 동 법에서 규정한 사용자의 범위를 좀 더 명확하게 하고 노동쟁의의 범위와 쟁의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 제한을 확대하며, 개인에 대한 손해배상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으로 헌법이 보장한 노동3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법률안이라 할 수 있습니다. Q2. 그럼 노란봉투법이란 명칭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이 노란봉투법의 명칭은 2014년 쌍용차 파업 노동자들에게 법원이 47억원의 손해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리자 한 시민이 언론사에 47,000원이 담긴 노란봉투를 보내 온 데서 유래되었습니다. Q3. 왜 언론사에 4만 7천 원을 보냈을까?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는가? 쌍용차 파업 노동자들에게 법원이 47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에 대해서 한 시민이 언론사에 4만 7천원이 담긴 노란봉투를 보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이 시민이 언론사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자 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Q4. 노란봉투법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입장은 어떤 것인가? 개정안은 사용자의 범위와 노동쟁의 대상을 확대하고 노조의 쟁의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해 헌법이나 민법에 위배되고 노사갈등을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근로계약 당사자가 아닌 근로조건에 실질적 영향을 끼치는 자를 사용자의 범위에 포함시키는 등 그 범위를 모호하게 확대해 헌법상 죄형법정주의의 명확성의 원칙 등을 위배할 소지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헌법, 민법 위배 노사갈등 확대 조장 명확성 원칙 위배 Q5. 노란봉투법을 통해서 노동운동과 노조의 활동은 앞으로 어떤 영향을 받게 되는가? 노동쟁의로 인한 손해배상 대상이 노조의 폭력이나 파괴로 인한 직접 손해를 제외한 손해로 명확히 됨으로써 그 간 노동조합 활동을 무력화 시키는 손배가압류 소송 등의 노조탄압 수단이 줄어들 것이며, 노동쟁의의 대상이 되는 행위의 범위를 넓힘으로써 노동조합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 질 수 있을 것이라 판단됩니다. 또한 사용자의 범위가 근로계약 체결 당사자에 근로조건에 실질적 영향을 미치는 자를 포함하게 됨으로써 간접고용노동자나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3권을 보장하는 데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거라 판단됩니다. 인터뷰를 통해 정주환 신안종합리조트노동조합위원장은 노란봉투법이 "결과적으로 노동조합의 교섭범위와 쟁의행위의 허용사유를 넓히고, 손배가압류 소송을 통한 노조탄압을 줄일 수 있으며, 특수고용,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노동3권을 보장할 수 있게 됨으로써 헌법에 명시된 노동3권을 제대로 보장받게 되어 노동조합 활동이 정상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정주환 프로필 현)신안종합리조트(주)노동조합 위원장 현)강원지방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 전)한국노총 원주지역지부 부의장

문화예술 더보기

도심 최대 규모 워터파크 원마운트와 함께하는 '넷마블 월드' 전격 오픈

[디지털강원] 고양시 일산에 위치한 도심 최대 규모 워터파크 원마운트에서 ‘넷마블 월드‘를 전격 오픈하여 아이들이 게임 속 캐릭터들을 눈으로 보고 만지며 체험하며 가상의 세계를 실상에서 느끼도록 했다. 여름 음악 축제 '넷마블월드” 서머 펀(Summer Fun)' 타이틀로 야외 워터파크 오픈에 맞추어 새롭게 단장을 마친 원마운트 워터파크에서는 국내 최고 게임회사인 네마블과 콜라보를 통해 넷마블 프렌즈들의 다양한 게임 캐릭터들로 '모두의 재미'라는 역발상을 통해 시원한 여름 축제를 선보인다. 마블판을 조형화한 120평 규모(22m*18m) 공간에 국내 최고의 그래피티 작가가 참여한 인터렉티브 스페이스 “모마랜드 펀”을 선보인다. “모마랜드 펀”에서는 키즈 EDM 파티, 청소년 DJing파티, 세계도시박물관 등 다양한 재미가 가득 구성되어 있다. 하나의 조형물 안에서 어른과 아이들이 함께 세계 도시들의 정보를 알아가며 음악에 따라 춤을 추며 즐기는 재미의 공간으로 만들었다. 또한 넓은 잔디밭에서 시원한 피크닉을 할 수 있는 500평 규모의 광장에선 빔백에서 편안하게 쉬기도 하고 모두의 마블 보드게임, 컬러링, 회전목마도 탈 수 있다. 푸드존에는 피자집, 베이커리카페, 국밥집, 어른들을 위한 펍 등에서 먹는 즐거움도 느껴 볼 수 있다. 쿵야들이 사는 쿵야 빌리지에서는 플로어리스트 이삭이 작품화한 꽃길에서 온 가족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다양한 포토존과 경품이 준비해 놓았다. 넷마블 월드 김동하 대표는 “넷마블 게임사와의 콜라보를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거운 워터파크! 모두의 파크! 슬로건을 내세워 풍성한 선물이 가득 쏟아지는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마련하였다. 국내 워터파크에서는 최초로 설치 운영되는 대형조형물 모두의 마블 랜드 “펀”을 통하여 아이들에게 흥미롭고 교육적인 체험까지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장 매표소에서는 티켓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할인 행사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열고, 운영기간 깨끗하고 쾌적한 워터파크를 운영하기 위하여 클린데이와 함께 정기적으로 클린시스템을 실시한다. 워터파크 이용요금 및 운영시간 등 자세한 사항은 원마운트 공식 사이트(www.onemount.co.kr) 와 GECC공식사이트(www.aerforartkorea.com), 통합콜센터 (1566-2232)에서 확인 가능하다.

스포츠 더보기

강원FC 승강PO 김포 원정도 매진, 응원 열기 이어간다!

│12. 6.(수) 오후 7시, 김포FC와의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 675석 전석 매진 │김진태 지사, “승강PO 남은 2경기 승리를 위해 도민 모두의 관심과 응원이 필요할 때” [디지털강원] 12월 6일(수) 오후 7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리는 강원FC와 김포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석 675석이 전석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수원 삼성과의 리그 최종전에 연이은 매진 행진으로 특히, 이번 경기는 평일 늦은 오후에 열리는 경기라 매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강원FC에 대한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이 원정석 전석 매진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지난 2일(토)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수원 삼성과의 최종전에서 원정석을 가득 메웠던 4,000여명의 도민과 팬들은 수원 홈팬들에 뒤지지 않는 열성적인 응원으로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고, 강원FC의 이정협 선수도 "정말 추웠는데도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힘을 얻었고 한 발 더 뛸 수 있었다”라며 팬들의 응원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경기에서 응원석을 가득 채운 도민 응원단의 열정적인 응원과 선수들의 투혼에 심장이 터질듯한 벅찬 감동을 느꼈다”며 “이 열기를 남은 두 경기에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도민들의 성원을 부탁드린다. 저도 응원석에서 목이 터져라 ‘알레 강원’을 외치겠다”라며 도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아울러, 강원FC 김대원 선수의 아들이 4일 태어나면서, 강원FC 응원의 목소리에 우렁찬 아기의 응원 울음소리가 더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아빠가 마음껏 경기를 펼칠 수 있게, 경기 전에 세상 밖을 나온 효자이자, 강원 FC 응원의 최연소 아기”라며, 김대원 선수의 득남을 축하하였다. 도청 국장모임인 봉의회에서는 출산축하 선물로 기저귀, 분유 등 신생아 물품세트를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수원 삼성과의 무승부로, 정규리그를 10위로 마친 강원FC는 K리그2 3위인 김포FC와 승강 PO 두 경기를 치르게 된다. 1차전은 6일(수) 19시, 김포 솔터축구장, 2차전은 9일(토) 14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글로벌 더보기

Reflections on the Punishment of Drug Crimes in the United States

In the late 1980s, Congress and state legislatures passed strict penalties for drugs, which led to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number of inmates. Despite the recent legalization of medical and recreational marijuana, about 700,000 people are still arrested each year in the United States for marijuana crimes, and 500,000 are imprisoned for just violating drug laws. Research and research have been conducted to demonstrate that getting treatment instead of sending addicts to prison is actually cheaper and better for society. Research has shown that the criminal justice system could save $4.8 billion over current costs if only 10% of drug-addicted offenders received drug treatment instead of being imprisoned. The savings would be $12.9 billion if 40% of addicted criminals were rehabilitated instead of being imprisoned. There has been enough time in the last 46 years to notice the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of these efforts. Some believe that the war on drugs has helped communities and society as a whole and embodied good things. The effects of curbing and reducing drug-related crimes have been shown in the war on drugs. An example is that the number of drug-related crimes will decrease over time, as the production, sale, and consumption of drugs are strictly prohibited. With the rise of drug-free communities, there is hope that all drugs, drug abusers, dealers, and manufacturers are locked up and no one will take drugs in the area. More and more people are not seeing the benefits of the war on drugs, especially the war on addiction that affects all races and classes, families, and friends. It's no longer a distant problem, it's a problem that directly affects us depending on whether we're addicted or whether we know someone who is addicted. As time goes by, more people learn and understand addiction. Addiction had a negative stigma associated with it and was a direct racial target when drugs were first criminalized, and the war made them criminals if they used drugs. People who abuse and become addicted to substances need help and treatment just like any sick person. Drug addiction is now considered more commonly a disease that people suffer from instead of choosing to become criminals. The current war on drugs has more disadvantages than advantages. Corrupt people who need to stop dealing drugs can use drug trafficking for their benefit, or war on drug financing for purposes other than war. There are also concerns about increased racial tensions. Most of the people arrested for drug-related crimes are African American and Latin American.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says drug crime arrests rose 126% from 1995 to 2000, with 27% of the total increase being African American. Seven percent of the growth was between inmates and Hispanic inmates. There are real problems hidden behind substance abuse and distribution. Most people who trade and use drugs are within or below the poverty line. The easiest and most profitable job they can find when they don't have money to go to school or college and can't find a well-paying job is the drug trade, which can also fund their habits. When a mother or father can't feed their children because they don't make enough money, rapid drug sales can seem like a quick and easy solution, and they're locked up as criminals for the next 10 years. People who are addicted to substances are sick and need medical help for the condition. You can't expect a severely ill person to get better on their own, and medical attention and treatment are needed to help them recover and become healthy again. Many people who are locked up on drug-related charges have children of their own, and studies show that they are most likely to be in a similar, if not the same, situation as their parents and most likely to occupy parental positions. If a father sells his medicine to pay for his bills and food, his child may feel that this is the only way he can continue to pay for it. The cycle then continues. Increasing risk for police officers and soldiers: Men and women on the front lines of the drug war face drug king's armies of other countries, thousands of known and unknown gangs running drugs, and even drug addicts or drug addicts who fall too high. We know that they are putting someone else's life at risk. Their mission is getting worse by the day. Despite spending about $1 trillion on the war over the past 46 years, the number of drugs flowing into the United States continues to rise. People complain that there is a big flaw in the sentencing of drugs. Minorities tend to be racially discriminatory and more punished because they tend to use certain drugs than others. Reference Kendall, D. E. (2019). Social Problems in a diverse society. Pearson. (2019). YouTube. Retrieved October 23, 2023, from https://youtu.be/u7_lu4ojlqs. 1980 년대 후반, 의회와 주 의회는 마약에 대한 엄격한 처벌을 통과 시켰고, 이로 인해 수감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 최근 의료용과 오락용 마리화나가 합법화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는 여전히 매년 약 70만 명이 마리화나 범죄로 체포되고 있으며, 50만 명이 단지 마약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수감되고 있다. 중독자들을 감옥에 보내는 대신 치료를 받는 것이 실제로 사회에 더 저렴하고 더 낫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연구와 연구가 수행되었다. 연구에 따르면 마약 중독 범죄자의 10 %만이 투옥되는 대신 약물 치료를 받으면 형사 사법 제도가 현재 비용보다 48 억 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중독된 범죄자의 40 %가 투옥되는 대신 재활을 받으면 129 억 달러가 절감된다. 지난 46년 동안 이러한 노력의 장단점을 알아차릴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마약과의 전쟁이 지역사회와 사회 전체에 도움이 되었고 좋은 것들을 구현했다고 믿는다. 마약과의 전쟁에서 마약 관련 범죄를 억제하고 줄이는 효과가 나타났다. 마약류의 생산·판매·소비가 엄격히 금지되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마약류 관련 범죄가 줄어들 것이라는 게 한 예다. 마약없는 지역 사회의 부상으로 모든 마약, 마약 남용자, 딜러 및 제조업체가 잠겨 있고 아무도 이 지역에서 마약을 복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마약 전쟁의 이점을 보지 못하고 있으며 특히 모든 인종과 계급, 가족 및 친구에 영향을 미치는 중독에 대한 전쟁에 대해 그렇다. 이제 먼 문제가 아니라 중독자인지 아니면 중독자를 아는지에 따라 직접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 문제가 됐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많은 사람들이 중독을 배우고 이해하고 있다. 중독은 부정적인 낙인이 부여되었으며 마약이 처음으로 범죄화될 때 직접적인 인종차별의 대상이었다. 물질을 남용하고 중독되는 사람들은 어떤 병자처럼 도움과 치료가 필요하다. 마약 중독은 이제 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범죄자가 되기보다는 겪는 질병으로 간주된다. 현재의 마약 전쟁은 이점보다 단점이 더 많다. 마약 거래를 중단 해야하는 부패한 사람들은 마약 밀매를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용하거나 전쟁 이외의 목적으로 마약 자금 조달에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 인종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 마약 관련 범죄로 체포된 사람들의 대부분은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라틴 아메리카인이다. 미 법무부는 마약 범죄 체포가 1995년부터 2000년까지 126% 증가했으며 전체 증가의 27%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라고 밝혔다. 7% 증가는 수감자와 히스패닉 수감자 사이였다. 약물 남용과 유통 뒤에 숨겨진 진짜 문제들이 있다. 마약을 거래하고 사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빈곤선 내에 있거나 그 아래에 있다. 그들이 학교나 대학에 갈 돈이 없고 보수가 좋은 직업을 찾을 수 없을 때 찾을 수 있는 가장 쉽고 가장 수익성이 높은 직업은 마약 거래인데, 이것은 또한 그들의 습관에 자금을 댈 수 있다. 엄마나 아빠가 충분한 돈을 벌지 못해 아이들을 먹여 살릴 수 없을 때, 빠른 마약 판매는 빠르고 쉬운 해결책처럼 보일 수 있고, 그들은 앞으로 10년 동안 범죄자로 갇혀 있게 된다. 물질에 중독된 사람들은 아프고 그 상태에 대한 의학적 도움이 필요하다. 중병에 걸린 사람이 저절로 낫기를 기대할 수 없고, 이들이 회복하고 다시 건강해질 수 있도록 의료진의 관심과 치료가 필요하다. 마약 관련 혐의로 갇혀있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모와 비슷하지는 않더라도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을 가능성이 가장 높으며 부모의 위치를 차지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아버지가 청구서와 식비를 지불하기 위해 약을 팔면 자녀는 이것이 그가 계속 지불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느낄 수 있다. 그런 다음 사이클이 계속된다. 경찰관과 군인의 위험 증가 : 마약 전쟁의 최전선에 있는 남성과 여성은 마약 왕의 다른 나라 군대, 마약을 운영하는 수천 명의 알려지지 않은 갱단, 심지어 마약 중독자 또는 마약 중독자에 직면한다. 우리는 그들이 다른 사람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것을 안다. 그들의 임무는 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지난 46년 동안 전쟁에 약 1조 달러를 썼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으로 유입되는 마약의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사람들은 마약에 대한 처벌에 큰 결함이 있다고 불평한다. 소수자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특정 약물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인종 차별적이고 더 많은 처벌을 받는 경향이 있다.

Issues of Unity and Diversity

[Digital Gangwon] Race issues are often uncomfortable to discuss, stressful, and controversial. Many ideas have been developed to solve this painful part of the American spirit. The most widespread approach now is known as color blindness. Color blindness is a racial ideology that argues that the best way to end discrimination is to treat individuals as equally as possible, regardless of race, culture, or ethnicity. Literally, color blindness seems to be a good thing. This focuses on commonalities between people, such as shared humanity, but color blindness alone is not enough to heal racial wounds at national and personal levels. This is only a half-measure that eventually works as a form of racism. In a color-blind society, white people who are unlikely to be disadvantaged by race can feel more psychological comfort in effectively ignoring racism in American life, justifying the current social order, and enjoying relatively privileged positions in society. However, most people of color, who regularly suffer from race, experience color-blind ideology completely differently. Color blindness creates a society that denies negative racial experiences, rejects cultural heritage, and nullifies unique perspectives. Many Americans believe that color blindness helps people of color by arguing that race doesn't matter. However, in the United States, most people of color explain that race is important because it affects opportunities, perceptions, and income. When race-related problems arise, color blindness tends to individualize conflicts and shortcomings rather than examine the bigger picture of cultural differences, stereotypes, and values in context. Color blindness does not arise from an enlightened (though well-intentioned) position but from a lack of awareness of the racial privileges granted by Whiteness. Considering how much danger lies in color-blind ideology, we can no longer be blind. It's time for change and growth. An alternative to color blindness is multiculturalism, an ideology that recognizes, emphasizes, and celebrates racial differences. It recognizes that each tradition has something valuable to offer. Moving from color blindness to multiculturalism is a process of change, and change is never easy, but we cannot afford to stay the same.

교육

강원특별자치도

의회

칼럼

문화예술

스포츠

글로벌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