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 중동 최대 규모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강원공동관 운영

- 강원 의료산업 수출지원단, 중동시장 개척·확장을 위한 촉매 역할 톡톡히 수행

 

1. 2024.01.30. DSP 본사 방문,KTC 두바이 지사 방문.jpg
DSP 본사 방문,KTC 두바이 지사 방문 <사진=원주시>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와 원주시,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는 중동 최대 규모 의료기기 전시회인 ‘제49회 두바이 국제의료기기전시회(Arab Health 2024)’에서 1,341만 달러의 계약추진 실적을 기록하며 원주 의료기기 산업의 저력을 보였다.

 

두바이 World trade Center에서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4일간 진행된 이번 전시회에 216㎡(24개 부스) 규모의 강원공동관을 조성하였으며, 도내 의료기기 제조기업 17개사와 함께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강원공동관 참가기업들은 유동 인구가 많은 전시장 메인홀(Hall 7)의 부스 위치와 마케팅 지원 서비스에 대해 높은 만족을 보였다.

 

전시기간 동안 활발한 상담을 진행한 결과 전년 대비 20% 증가한 2,182건 2,846만 달러의 상담 실적을 거뒀으며, 계약추진 실적은 130건 1,341만 달러로 집계됐다.

 

계약추진 실적의 경우 한화로 환산하면 180억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원주시는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와 함께 ‘강원 의료산업 수출지원단’을 구성하여 강원첨단의료산업의 중동시장 진출을 위한 밀착 지원에 나섰다.

 

또한, 수출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한인무역협회 두바이지회, UAE 한인회와 얼라이언스를 맺고, ‘중동 및 아프리카 의료기기·영상진단기기무역협회(UAE Mecomed)’와 MOU 체결을 통해 지역 의료산업의 글로벌 확장과 기업 지원 전략을 도출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 외에도 KTC 두바이지사, KOTRA 두바이 무역관과 인증전략을 논의하는 등 원주 의료기기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 마련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두바이는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자본시장으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흥시장이다.”라며, “관내 기업들의 우수한 제품을 두바이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 홍보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7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 의료산업 수출지원단, 두바이 Arab Health 전시회에서 계약 추진실적 180억(1,341만 달러)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