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 교육을 통한 인구정책이 가장 훌륭한 이민정책이자 대한민국의 미래

- 이민정책 ‘해야 하나?’ → ‘잘해야 한다!’ 단계로 전환 및 공감대 확산

- 외국인 유학비자(D-4-3), 지역특화형취업비자(F-2-R) 등 구체적 실천 방안 논의

- 향후 강원특별자치도형 인구정책과 이민정책 수립을 위한 신호탄이 될 것

 

[1128]2.사진자료(강원 직업교육 인구정책 포럼, 이민정책의 신호탄)(1).jpg
<사진=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

 

[디지털강원] 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신경호)은 28일(화), 강원연구원 리버티홀에서 ‘직업교육 인구정책 수립과 지역경제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

 

저출산으로 인한 도내 인구감소에 가장 효과적인 인구정책으로 ‘해외 우수 유학생 유치 →취업·정주’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3시간이 넘는 마라톤 토론을 펼쳤다. 이날, 미래 강원의 발전을 위해 도내 주요 기관이 합심하여 지방소멸을 막음은 물론, 수도권 중심의 인구 집중화를 지방으로 재구조화할 방법까지 협의하였다.

 

[1128]2.사진자료(강원 직업교육 인구정책 포럼, 이민정책의 신호탄)(2).jpg
<사진=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

 

이번 포럼에는 △신경호 교육감 △현진권 강원연구원장 △한기호 국회의원 △김기철 도의회경제산업위원장 △이상호 태백시장 △정관계 인사 및 강원특별자치도민 등 150명 이상이 참석해 이민정책 수립을 위한 첫발을 떼었다.

 

행사는 1부(주제발표)와 2부(종합토론)로 나뉘었고, 1부 주제발표는 △도교육청 이재철 장학사 △한국에너지마이스터고 박나영 학생(귀화성공사례) △강원연구원 박재형 연구위원이 실제 사례와 실천 방안을 발제했다.

 

2부 종합토론은 △강원연구원 박상용 연구위원 △도의회 김기철 경제산업위원장 △태백시청 이상호 시장 △도청 최기용 경제국장 △한국에너지마이스터고 공인배 교장 △해밀학교 이경진 교장이 인구정책 수립과 도내 취업·정주 방안을 위한 실천 과제를 제시하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포럼을 통해 △타시도 및 외국인 학생 각 1천명 유치 방안 △도내 기업 및 일자리 유치 방안 △유학비자(D-4-3) 법률적 개선 방안 △지역특화형취업비자(F-2-R) 확대 방안 △졸업생 취업·정주를 통한 인구 증가 방안 △기타 필요한 행·재정적 제반 사항 등을 발표하고, 각종 정책 수립을 위한 협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포럼이 이민정책에 대해 ‘해야 하나?’보다 ‘잘해야 한다!’라는 단계로 인식을 전환하고 공감대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다.

 

신경호 교육감은 “이번 포럼을 통해 도청, 국회, 도의회, 지자체 등과 긴밀한 협조 체제 및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라며, “교육을 통한 인구정책이 가장 훌륭한 이민정책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7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 직업교육 인구정책 포럼, 이민정책의 신호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